[림이적다]

귀여운 크롬 장애 안내 페이지 본문

망유람

귀여운 크롬 장애 안내 페이지

로뿌호프 2008.09.03 13:00
전격적이란 말이 정말 어울릴 만큼 그동안 소문처럼 떠돌던 구글의 웹브라우저 '크롬'이 오늘 새벽 배포되었습니다.

얼마전 ie8이 베타2 까지 나온 상황이고, 입소문에 의하면 이 8버전에 실릴 광고필터링 기능에 대해 견제 차원에서 좀 서둘러 출시된거 같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크롬 출시에 대한 구글의 공식 입장은, 사용자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주고 싶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So why are we launching Google Chrome? Because we believe we can add value for users and, at the same time, help drive innovation on the web.


 ms 맞서 불여우가 아직은 가시적인 대항마가 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구굴의 브라우저가 과연 어느정도의 역할을 할 수 있을까 하는 회의도 있습니다. 물론 디테일에 강한 파워유저나 개발자가 보는 관점은 다를 수 있겠습니다만, 사실 결과적으론 일반 사용자에게 얼마나 수용될 수 있는 지가 관건이겠지요. 그런 의미에서 베타1,2를 거쳐 8번째 판을 내놓은 ms에 비해서 영원한 베타를 지향하는 구글의 브라우저는 겸손하면서도 친화적입니다.

1. 인터페이스 (스킨)
사실 예고편 스크린샷에서 보긴 했지만 조금 실망스러웠습니다. ie8과 너무 흡사한 스킨이었기 때문입니다. 탭이 최상단으로 올라갔다는 게 큰 차이라 할 수 있겠지만, 이부분은 메모리 분산에 관한 부분이라서 디자인 요소라 할 수는 없겠지요. 뭐 그렇다 하더라도 구글 디자인의 특징은 심플함(사실 웹에선 디자인이 없다고도 봐야죠^^:)이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일례로 웹서핑간 상태창은 로딩이 끝난 후엔 사라집니다.

2. 보안
시크릿 모드라는 기능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가뜩이나 개인 정보 유출에 민감한 시점에 이런 기능은 신뢰감을 주기 충분합니다.
구글이 알리는 공지사항도 무지 발랄합니다.

  • 사용자 정보를 수집하고 공유하는 사이트
  • 사용자가 방문한 페이지를 추적하는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 또는 기업
  • 무료 이모티콘을 제공하고 사용자의 키보드 입력을 추적하는 악성 소프트웨어
  • 스파이의 감시
  • 뒤에 서 있는 사람 (으허허허허)

3. 사용성
일단 처음 브라우저를 키고 웹서핑을 하면 누구나 느끼듯이 가볍고 빠릅니다.
구글에서 밝힌대로 웹서핑에 불필요한 요소를 최대한 뺐다고 했듯이 신뢰가 느껴집니다.

그리고 몇가지 새로운 기능들이 눈에 띕니다.
웹어플리케이션 바로가기- 이건 뭐 os에 바로가기를 심는 기능이로군요. 오프라인과 연계돼 나름 편리합니다.
주소창에 URL 표시: 통신규약, 서브폴더명을 회색처리 하고, 서핑의 위치를 명시적으로 알 수 있는 기본주소에만 블랙처리 했군요.
붙여넣기 및 바로가기(검색하기): 사용자의 수고를 덜어주는군요. 주소나 단어를 붙이고 바로가거나, 검색이 바로 되게 해줍니다.
요소검사:  스타일시트와 페이지를 연계해서 보여줍니다. 남의 소스(?) 분석하기 좋은 툴인 듯합니다.

대략 살펴본 팁인데, 앞으로는 여기에 들어가는 플러그인 요소들이 얼마나 될지, 그리고 사용자, 개발자들과 호홉하는 방식에 따라 베타에서 얼마나 빨리 그리고 풍성해질 지가 관건이고, 기대가 됩니다.

웹서핑하다 깨지는 페이지에 대한 크롬의 귀여운 안내 페이지입니다. 밋밋한 익스플로러랑은 다릅니다. 흔히 개발자 위주의 회사로 생각되는 구글이지만 이런 부분이 거대한 회사가 친한 친구처럼 느껴지는 지점이 아닐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크롬의 이미지 캡처



사용자 삽입 이미지우리가 익히 봐온 익스클로러의 경우




참고로 아래는 구글에서 밝힌 크롬에 대한 설명 중 발췌했습니다.

웹은 단순한 텍스트 페이지에서 복잡하고 쌍방향적인 애플리케이션으로 발전을 해왔습니다. 그럼 브라우저도 이에 발맞춰 변화해야 하지 않을까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단순한 브라우저가 아닌 웹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새로운 플랫폼인 것입니다. 구글은 바로 그 플랫폼을 만들기로 결심했습니다.

생각이 현실이 되어 이제 새로운 오픈 소스 브라우저인 구글 크롬(Google Chrome) 베타 버전을 선보이게 되었습니다.
먼 저 외적인 측면에서 구글 크롬의 브라우저 창은 깔끔하고 간결합니다.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브라우저는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웹을 구성하는 페이지, 사이트, 애플리케이션과 같은 중요한 것들을 실행하는 도구일 뿐입니다. 구글 크롬은 구글의 기본 홈페이지처럼 심플하고 빠릅니다. 방해 요소를 최소화하여 사용자가 원하는 곳으로 바로 데려다 줍니다.

내용적인 측면에서 구글 크롬은 오늘날의 복잡한 웹 애플리케이션을 좀더 원활하게 실행시킬 수 있는 기반을 갖추었습니다. 예를 들어 각각의 탭은 서로 다른 "샌드박스"에서 독립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하나의 탭에서 에러가 발생해도 다른 탭은 영향을 받지 않습니다. 안전하지 않은 사이트에 대한 보안도 강화되었습니다. 또한 브라우저의 속도를 전면 향상시켰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존 브라우저에서는 불가능한 차세대 웹 애플리케이션을 가능하게 하는 강력한 자바스크립트 엔진인 V8을 구현하였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시작일 뿐입니다. 구글 크롬은 아직 향상될 부분이 많이 있습니다. 가능한 빨리 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하고 좀더 폭넓은 논의를 시작하기 위해 윈도우용 베타 버전을 우선 출시했습니다. 맥과 리눅스용 버전은 현재 개발 중에 있습니다. 구글 크롬은 앞으로 더 빠르고 더 강력해 질 것입니다.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