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굿바이, 강마에..베토벤 바이러스 본문

방송&연예

굿바이, 강마에..베토벤 바이러스

로뿌호프 2008.11.13 10:07

<베토벤 바이러스>가 18회로 종영했다. 그러나 방금 마지막 장면을 보신 분들은 느꼈겠지만 뭔가 끝이 아닌 것 같이 끝이 났다. 드라마  첫 시작에 '마지막 회'라는 자막 대신 '18회'라고 한 것이 그런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 무언가 해결되지 못한 것들이 많은 채 강마에의 감동적인 지휘와 썩쏘가 아닌 제대로된 미소만을  남긴 채 그렇게 끝이 났다.

사실 이 드라마는 줄거리보다는 캐릭터가 극을 이끌어가는 것이 강점이자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풀롯 자체는 어떻게 보자면 평범한데, 강마에라는 특출한(?) 주인공 자체가 드라마 전체를 이끌어가는 구조였다. 축구로 치자면 마라도나 같은 역할이었고, 아이러니하게도 극중의 지휘자로 보자면 지휘자로선 빵점이고 피아노 솔로같이 본인의 개인기가 뛰어난 인물이다.

뛰어난 지휘 실력으로 잡초같은 연주단원들을 이끌어나가는 모습에서 <리멤버 타이탄>을 연상했다거나, 제자와의 갈등 속에서 모짜르트와 살리에르를 떠올려 <아마데우스>를 기대했다거나, 두루미와 애정관계에서 <마이 페어 레이디>를 저마다 떠올렸거나 했겠지만 끝은 의외로 <브래스트 오프>처럼 같이 한데 모이는 화음과 조화 그리고 새로운 시작을 강조하면서 끝이 났다.

줄거리상으로는 속시원한 결말로 기대한 것은 아마 현 최시장이 비리로 물러나고 전임 시장이 재선되고, 시향이 극적으로 재기되고 강마에가 복귀하는 순으로 그리고 비록 청력을 상실한 두루미지만 작곡과 편곡으로 강마에와 호홉을 맞추고, 또다른 강건우는 대학에 진학하고 새로운 연인을 만나다거나 하는 것을 예상했지만 말이다.

어쨌든 두루미와 대관령의 초록속에서 감동적이고 멋진 포옹이후 드라마의 극중 긴장감이나 갈등의 구조가 답답해지고 재미없어지긴 했지만 인간적으로 훌쩍 더 커버린 강마에 자신의 모습과 앞으로 더 성숙해질 지휘자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강마에의 정체는 원칙 속에서도 결국 자기 자신보다 자신이 단원을 더 생각하는 그런 따뜻하고 책임감있는 사람이었다.

비록 썩쏘나 날리고 트집잡는 말투로 자기자신을 방어했지만 결과적으론 그야말로 '아낌없는 주는 나무'였다. 일과일, 공적인 영역에서의 관계에서 사람과 사람이 맺는 관계 속에서 베토벤의 합창을 끝으로 진심어린 웃음을 입에 머금은 강마에..

베토벤 바이러스는 결국 삶의 찌든 혹은 삶에 장벽에서 막힌 단원들 뿐만 아니라 강마에 자신도 감염되고마는 그런 소중한 연대와 공동체 의식이였던 것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