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조선·동아, 진보 언론에 대해 '너나 나나 마찬가지'다? 본문

정경사

조선·동아, 진보 언론에 대해 '너나 나나 마찬가지'다?

로뿌호프 2009.06.04 09:46
어제 보도된 MBC의 여론조사에 보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책임에 대해 대부분의 여론이 외부적 요인이 크다고 생각하며, 그 중에서는 이명박, 검찰 그리고 언론에 대해 그 책임을 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 전 대통령 투신에 대해 '본인 책임이 크다'는 의견은 36.6%, 외부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은 60.8%였다. 

외부의 압박이 주된 요인이라고 답한 응답자들을 상대로 누구 책임이 가장 크냐고 물은 결과, 이 대통령을 지목한 응답은 39%로 가장 높았고, 그 뒤로 검찰 27.0%, 언론 21.0% 순이었다. 복수응답에는 검찰 64.0%, 이명박 대통령 55.0%, 언론 45.0% 순으로 나타났다. 

사실 정부가 원인을 제공하고, 검찰은 수사를 중계하고 언론은 또한 그걸 받아서 널리 퍼트린 부분에 대해서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국민들이 이번 문제를 정확하게 판단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보수언론에서도 -위 여론조사를 보더라도- 어물쩍 넘어가기엔 국민들의 시선이 신경쓰이긴 쓰인 모양이다. 이 중에서 언론에 대한 책임과 질타에 대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섰다. 그러나 일말의 품위도 없이, 그야말로 비열하게 물타기 중이다. 그 방식에는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 나무라는 차원이 아니라 진보언론과 방송사들에 대해서 "너희가 더 나쁘다"라고 비난을 하고 나선 것이다.

조선일보의 특기는 인신공격이다. 과거의 행적을 의도적으로 왜곡해 자격없는 사람, 후안무치한 조직, 자가당착에 빠진 단체로 낙인찍기가 장기다. 고도로 잔인한 방식이다.



조선일보는 위 칼럼에서 두가지를 주장한다. 첫째는 진보언론도 마찬가지였다는 것이며, 오히려 서거이후의 보도태도는 자가당착이며 기만적이란 것이다. 둘째는 외부적 요인 중에서 언론의 책임이 가장 적다는 것이다. 

그러나 사회적 파장이 큰 사건이라면 당연히 예외다. 클린턴의 '지퍼 게이트', 오자와(일본 민주당 전 대표)의 정치자금 스캔들 때 미국·일본의 어느 언론이 침묵하고 있었던가. 정도 차가 있을진 몰라도, '박연차 게이트'의 각종 의혹을 보도한 것은 '진보 매체' 역시 마찬가지다.

그러면서 칼럼 말미에 아주 그럴싸한 예를 들고 있다. 

이들은 지금 검찰이 박연차의 '입'에만 의존해 노 전 대통령의 혐의를 퍼뜨렸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들이야말로 2년 전엔 김경준, 7년 전엔 김대업의 입에만 의존했고, 희대의 사기꾼들에 놀아난 셈이 됐다. 그렇지만 이들 중 어느 누구도 병풍이나 BBK나 쇠고기 문제에서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는 얘기는 들어보지 못했다.

다음은 동아의 기사이다.


동아일보는 위 기사에서 노 전대통령에 대한 수사과정에 보인 방송사들의 보도행태와 서거 이후 행태를 일일이 다 인용하면서 조선일보와 똑같은 잣대로 비난하고 있다.

지상파들은 특히 서거 전 노 전 대통령의 가족들이 모두 비리에 연루돼 있다는 점을 집중 부각시켰으나 서거 후에는 검찰이 가족까지 샅샅이 훑는 비정한 수사를 했고 모욕을 주기 위해 피의사실을 흘렸다는 주장을 전했다.


[사설]비판과 저주의 차이 - 경향신문 사설

경향신문은 위 오늘자 사설에서 조선과 동아의 주장에 대해서 반박하고 있다. 

우리는 이들의 주장을 내버려 두면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는 점에서 반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 첫째, 이들 신문은 비판과 비난을 의도적으로 혼동했다. 경향신문은 진보·개혁성을 내걸고 출발한 노 전 대통령이 금전 비리에 얽혀드는 모습을 비판하고 엄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이는 끝도 없이 잘못과 결점을 책잡고 나쁘게 말한다는 뜻의 비난과 다르다. 

어느 누구도 노무현 전대통령의 뇌물 수수 의혹에 대해서 '아니다', '그냥 덮고 넘어가자'라고 주장하지 않았다. 심지어 노 전 대통령 당신께서도 가족이 수수한 것에 대해 인정을 한 상태이다. 그것을 보도하는 것은 경향시문의 말대로 ' 비판'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공과 사를 의도적으로 혼돈시켜 한 인간과 그의 가치관을 저주하는 보도의 행태와는 다른 것이다. 더욱이 경향, 한겨레 신문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거 이후 비판이 지나친 면이 있는 것을 스스로 반성하고 사과한 일이 있다.

지엽을 강조해 본질을 퇴색시키는 사(邪)논리의 전형이다. 노 전 대통령을 ‘잡범’으로 몰아 놓고 “너나 나나 마찬가지”라는 식으로 우기는 것은 조폭(組暴)적 행태나 다름없다

경향신문은 두 신문의 논리에 대해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정의하며, 이들의 이를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은 자신들의 책임회피와 미디어법 개정에 대한 분위기 만들기로 보고 있다. 

사실 이들이 이런 행태를 취하는 것은 그저 보수세력이라서, 나쁘기 때문만은 아니다. 어떻게 보자면 이들에게도 생존의 문제이다. 방송국을 차려서 돈을 벌기위한 것도 있겠고, 해방이후 친일전력에서 살아남아 이를 가리고 살기 위해 어떻게 했느냐가 그동안의 이들의 역사이다. 

그들의 세계를 번성케 하기위해 그들은 미국이 필요했고, 반대급부로 북한과 반공이 필요했던 것이다. 그런 맥락에서 볼 때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10년동안 이들이 얼마나 절치부심했을 지는 불보듯 뻔하다.




신고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