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단채 신채호 선생의 말씀 '이해와 시비' 본문

각종감상문

단채 신채호 선생의 말씀 '이해와 시비'

로뿌호프 2010.03.29 23:14
단채 신채호 선생이 1925년에 쓴 일종의 수필이다. 이 글은 3.1운동이후 벌어지고 있는 문예운동에 대한 비판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예전부터 우리나라의 쏠림현상에 대한 지적인데, 여기에 주목할 만한 내용이 나온다.
 
첫번째 단락에 보면 단채는 "옛날의 도덕이나 금일의 주의란 것이 그 표준이 어디서 났느냐? 이해에서 났느냐? 시비에서 났느냐?" 라고 서두를 던지면서 인류의 역사에서 모두 중요한 것은 '이해'라는 것을 분명히 한다. 그러면서 조선은 예로부터 '이해'보다는 '시비'에 경도되어 모든 것을 하나의 '주의', '이론'에 맞추어 자신을 몰아가는 즉 노예근성에 대해 개판을 하고 있다.
 
이해라는 것은 문자 그대로 해석하자면 '이익과 손해'이다.  여기서 약간의 오해를 살 수 있지만, 단채가 말하는 이해는 타산적인 이익과 손해를 말함은 물론이다. 개인의 영달이나 자기가 속한 집단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을 경계하며, 타산적이고 전인류적인 이익의 추구를 강조하고 있다. 이에 기반하지 않은 이해와 시비의 문제는 결국 그 시대시대 마다의 역사의 변명과 합리화가 되는 것이다.  

결국 현재의 팍스아메리카나나 세계화의 문제도 그것을 우리나라와 민족의 이해의 관점 나아가 세계민중의 이익의 관점에서 수용하지 않는다면, 결국 글로벌스탠다드라는 또 하나의 '주의'에 함몰되어 노예가 되지 않는다는 법이 없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정말로 중요한 '이익과 손해'의 관점에서 헤게모니를 찾아가는 기준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 글은 현재에도 그리고 앞으로도 참으로 유익하다 할 것이다.

더보기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