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첫 조카 본문

소소한 낙서

첫 조카

로뿌호프 2011.06.14 12:32
동생 은정이가 아기를 낳았다. 

이런건 영화에서나 보았던 장면같은데.. 
종합병원 분만실에서 산모를 걱정하며, 아기를 손꼽아 기다리는 가족들. 
그 안에 분명 나도 있었다. 

얼마전에 배가 땡땡 불러서 집에 온 동생. 
동생 덕분에 풍성해진 냉장고안. 
임신부 답게 얼굴도 둥글둥글 맘씨도 둥글둥글 해진 우리동생. 
"오빠, 오빠도 임신한 사람이 버스타면 자리 양보 꼭 해줘라, 힘들다" 

아기가 무척 커서 무려 10시간동안 고생하다가 
정말 힘겹게.. 
어머니의 울음과 아기 아빠의 한숨끝에 
내 첫조카가 세상에 나왔다. 

인큐베이터에서 우리들을 보며 손을 흔드는 것처럼 
하고 있던 우리 조카.. 

당연한듯 하지만 정말 세상에 쉬운일이란 없는 것 같다. 

애기낳느라 우리 동생 너무 고생 많았고, 
우리 조카도 빨리 회복해서 
애칭마냥 '튼튼하게' 자랐으면 좋겠다. 

하나 궁금한건 
내 눈이 정말 객관적인건지? 
갓 태어난 아가는 좀 밉다던데, 우리 조카는 왜이리 이뻐보이던지! 
아직도 눈에 삼삼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