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Letters From Iwo Jima , 2006) 본문

영화이야기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Letters From Iwo Jima , 2006)

로뿌호프 2014.04.05 18:59

앞서 보았던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태평양 전쟁의 연작이다. 사전 지식 없이 보자면 일본영화로 착각할 만큼 등장인물과 배경 심지어 대사까지도 일본어이다. 


이오지마라는 전쟁의 요충지에서 벌어졌던 두 영화 중 미국의 시각에서 전쟁을 바라보는 시선을 교정한 것이 전작이었다면 이번 영화는 보편적인 인간의 관점에서 전쟁을 서사하고 있다.


이오지마에서 죽어간 일본 제국주의하의 병사들 역시 인간이었다는 관점인데, 그들이 말하는 국가와 천황에 대한 충성은 국가 이데올로기라는 허위와 지배층이 필요로 했던 무사 정신의 악랄한 혼합이었으며 한꺼풀만 벗겨내면 그들 역시 가족과 자신의 삶을 지키고 싶었던 인간이었을 뿐이라고 말하고 있다. 


다만 이오지마에서 죽은 병사들 중에선 일본 제국주의의 허위라는 철학적 고찰과는 완전히 다른 차원의 문제 즉 강제로 끌려왔던 우리 선조가 있었다는 것은 이 영화를 그저 감독이 원하는 일반적인 시각으로만 보기는 힘들었다.


여튼 민중이란 개념에서 전쟁을 그려낸 작품이란 것에 공감은 하지만 현실적으로 일본에서 전쟁에 대한 처절하고 분명한 반성이 없었기 때문에 여러가지 생각이 많이 교차한다.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