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하얀거탑' 시작하다. 본문

각종감상문

'하얀거탑' 시작하다.

로뿌호프 2007.01.08 17:16

토요일에 우연히 MBC에서 하는 의학 드라마인 '하얀거탑'을 보았다. 그동안 의학 드라마 관련한 예고편을 본 터라 처음에는 '김민준'과 '이요원'이 언제 나오나 했더니 그건 SBS에서 하는 다른 드라마였더랬다.

토요일 1회를 보고 난 느낌이 꽤 강력했다. 단순히 환자와 의사의 관계 또는 의사를 중심으로 한 연애 이야기가 아닌 현대 엘리트 사회의 작은 축소판이라 할 수 있는 대학병원 의료계의 권력다툼과 구조적인 병폐를 다룬 사실적이고 극적 긴장감이 뛰어난 드라마였다. 게다가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 본 이름은 안판석. 이 사람은<현정아, 사랑해>에서 부터 열광하던 그 감독이다. 앞서 말했듯이 지난 <너는 어느 별에서 왔니>의 정유경 작가처럼 미리부터 기다려왔던 작품은 아니었지만 기분 좋게 뒤통수를 맞는 것처럼 그 이름이 매우 반가웠고, 당연히 더욱 친밀함과 기대감이 생겨났다.

이 드라마의 독특한 점은 단순히 사랑놀이가 아니라는 점도 있지만, 대학병원이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권력과 관계된 암투를 중심에 두고 있다는 점이다. 자신의 자리 안위를 위해 실력 있는 후배 의사를 쳐내는 과정도 그렇지만 선배 의사가 벌인 일종의 오진을 바로잡는 것이 권위에 대한 도전으로 여겨질 수 있기에 몰래 검사를 진행하는 고군분투를 볼 때면 눈이 번쩍 뜨일 만큼 사실적이다.

이런 극의 전개 때문인지 또 하나 특이한 점은 거의 한두 사람을 빼곤 대부분 출연자들이 모두 악인이고 속물이다. <불멸의 이순신>에서 조금 유약하게 보였던 김명민은 이 작품에선 냉혈한이고 지독한 출세주의자인 속물로 나온다. 게다가 부원장으로 분한 김창환은 항상 유유자적하고 안빈낙도 같은 이미지에서 탈피해 매우 현실적이고 계산적인 권력자의 모습으로 나온다. 외과 과장인 김정길도 마찬가지이다. 이런 기존의 이미지에 반하는 캐스팅으로 인해 오히려 극적 현실감이 배가되는 효과를 내고 있는 것 같다.

원작의 내용은 모르지만, 현재는 이선균이 분한 '최도영'과 변희봉 그리고 송선미 정도가 양심적인 인물들이다. 그 외 모든 이들은 거의 속물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앞으로 주인공이 개과천선하는 것인지 아니면 이대로 쭉 진행하면서 몰락으로 결말이 될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꽤 기대가 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