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공지영 - 존재는 눈물을 흘린다 본문

독후감

공지영 - 존재는 눈물을 흘린다

로뿌호프 2006. 4. 13. 10:09
공지영이 1999년 발표한 책.
90년대 중반부터 창비를 비롯한 여러 문예지에 기고했던 중,단편을 묶어서 내놓은 소설집이다.

기억에 남는 작품은 '길', '존재는 눈물을 흘린다','모스끄바에는 아무도 없다' 등의 작품들이다.

공지영 특유의 쉽고 간단한 문체에, 그것을 또한 분석하고, 의미를 부여하여 하나의 결과를 도출해 내는 솜씨는 역시나다.

'길'에는 30년을 넘게 같이 산 부부의 어긋난 대화소통에 대한 상상력이 돋보였고, '존재..'에서는 깨어진 과거에 대한 환상적인 요소가 두드러졌다. '모스끄바..'에서는 작가의 현재 자신에 대한 회상과 외로움 그리고 미래에 대한 변화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이 소설을 통해 톨스토이의 '악마'를 집게 되었다)

외롭기 때문에 글을 썼다는 작가는, 아직도 더 외롭다는 사인을 보였다. 그러므로 그는 아직 그리고 계속 소설을 쓸것이다.

존재는 눈물을 흘린다 - 6점
공지영 지음/창비(창작과비평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