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파란 대문 (Birdcage Inn, 1998) 본문

영화이야기

파란 대문 (Birdcage Inn, 1998)

로뿌호프 2006. 4. 13. 12:48
이 영화 감독의 이름이 뭐였던가..?

아마 DJ 김기덕과 동명이인이였던것 같긴 하다
홍영음에 나와서.. 환상적 리얼리즘을 어눌하게 설명할때만 해도 꽤나 거창한 사람이구나 생각했는데..
이 영화를 보고나서, 또 이 영화를 3주만에 다 촬영했단 소리를 듣고 보니, 그런 선입견은 사라졌다.
영화가 꽤나 사람 냄새나는 것이였기 때문이다.

누가 그랬던가.
노망난 대감독의 '창'에 비해 '파란대문'은 얼마나 빛나느냐고..

여튼. '창'은 못봐서 잘 모르겠지만
이 영화는 단순한 '창녀'를 말하는 영화는 아니였다고 본다.

그리고 거창했던 환상적 리얼리즘은
굳이 보르헤스를 읽어보지 않았어도 될 만큼
영화속에 정감있게 녹아 있었다.

주인공인 이지은과 이혜은은 대단한 조화였다.
연기나 외모나 말이다.
인간과 인간으로 만나는 관계는 이해관계를 떠나기 마련이다.
그래서 여관집 딸 여대생과 그 집의 창녀는
같은 인간으로서 공감대를 형성하고 우정을 나누게 되는 과정을
이 영화에서는 전반에는 차분하게 후반에는 반전같은 빠른 전개로
그려 나간다.

후반에 눈오는 장면부터는
영화속에서 사실 일수도, 아니면 환상일수도 있는 부분이라던데..
여튼. 좀 놀라운 장면이었다.

요새 토마토 화분을 사는게 유행인 것 처럼
이 영화를 보고나서
대문을 파랗게 칠할 사람은 없겠지만
뚝배기 진국같은 거칠지만 굵직한 영화였다고 생각한다.

19990510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