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이적다]

그림자 노동 본문

정경사

그림자 노동

로뿌호프 2019.08.22 10:36

100년 전 니체는 학자(사람)들이 스스로 깊이있는 사고를 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 중 하나가 지나친 책에 대한 의존 때문이라고 개탄했다. 고래로 그와 유사한 우려가 문자가 생기면서, 필사본에서 인쇄술이 도입될 때도, 끊임없이 제기된 것 또한 사실이다. 그렇다고 '요즘 애들 버릇없어'라며 2000년 전 이집트 상형문자에서 발견된 문구처럼 현대 인터넷 시대도 본질적으로 동일한 현상이라기 가볍게 보기엔 지금은 지나치게 정보량이 많아진 것은 사실이다.

어차피 사고하는 것은 온전히 추체적인 삶을 사는 본인의 몫인 것이라 변할 수 없는 것이라 치고, 정보와 기억을 외부에 의탁하는 것도 책에서 웹으로 변경되었을 뿐이라고 본다면 남는 것은 내가 사용할 수 있는 시간 총량의 변화, 소위 여유라 할 수 있는 온전히 나를 위한 시간의 증감 그리고 인간과 인간이 맺는 관계방식과 시간의 변화가 관심을 가져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여기 <그림자 노동>이라는 것이 지금의 IT시대의 달라진 점, 그리고 주체적 삶을 사는 데 필요한 시간이 축소된 점을 설명해 준다. 그렇다. 우리는 물건을 살 때 수많은 상품을 비교하는 데 시간을 쓰고, 설명서를 주지 않아서 사이트를 찾아 헤매고, 커피를 직접 받아가고 직접 반납하며, 마트에서 계산할 때도 바코드를 직접 찍는다. 처음엔 재미있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아니다.

 

그림자 노동, 대가 없이 떠넘겨진 보이지 않는 일들

바쁜 현대인의 삶을 더욱 분주하게 하는 '그림자 노동'의 실상을 파헤친 '그림자 노동의 역습'이 출간되었다. 저널리스트 크레이그 램버트는 오스트리아의 사회사상가 이반 일리치가 주창한 '그림자 노동' 개념에 착..

www.nocutnews.co.kr

 

0 Comments
댓글쓰기 폼